내가 지금 글을 쓰는 이유는 말이다.

많은 고민때문에 쓴것이다. 한가지에 집중하자 내가 잘 할수 있는 것에 더욱 집중하자. 워드프레스로 선택이다. 일단 에러가 없지 않은가 웹사이트를 운영하면서 가장 중요한것이 에러가 없는 것이다.

일단 오류가 없다는 것만으로도 값진것이다. 이제 나머지는 열심히 공부하자.

담배,술 하면서 100세까지 장수하는 비결

생활습관보다 성격과 유전자가 핵심

삶을 대하는 태도가 긍적적일수록 장수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성격이 외향적이고 긍정적이며 낙천적이며 웃음을 즐기고 활동적인 성격은 유전자와 함께 장수의 핵심 요인이라는 것이다. 이는 미국 앨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의 ‘장수 유전자 프로젝트’ 팀의 연구결과다.

이 프로젝트는 95세 이상인 아슈케나지 유대인 500여 명과 이들의 자손 700명을 대상으로 한다. 동유럽 출신의 이들 유대인 집단은 유전적 동질성이 매우 크다. 또한  일부는 극단적으로 장수한다. 따라서 집단내의 유전자를 비교하기가 수월하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장수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세포 수리 메커니즘과 관련된 유전자 등에서 차이가 난다. 반면에 흡연, 음주, 식습관 등 건강과 관련된 생활습관은 나머지 사람들과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선 95세 이상 장수하는 사람 중 243명(평균 97.6세, 75%가 여성)의 성격 특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대부분이 외향적, 긍정적, 낙천적이었다”고 연구팀의 바르질라이 박사는 말했다. 그는 “이들은 웃음을 삶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여겼으며 커다란 사회적 네트워크를 갖고 있었다”면서 “이들은 감정을 속에 담아두기보다 밖으로 표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미국 인구를 대표하는 표본에 비해 신경증 검사의 점수가 낮았으며 양심 검사 점수가 높았다.

바르질라이는 “백세 장수자들은 특정한 성격을 공유하고 있었으며 유전에 기반을 둔 이 같은 성격 특성은 건강과 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노화(Aging)’저널 최근호에 실렸으며 과학뉴스 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가 25일 보도했다.

칼슘 보충제 먹으면 심장마비 위험 2배

혈관 벽에 쌓여서 동맥경화 유발하는 듯

칼슘 보충제를 지속적으로 먹는 사람은 심근경색(속칭 심장마비)이 일어날 위험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근경색이란 심장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동맥이 막혀서 심장근육이 죽는 상황을 말한다.

독일암연구센터 연구자들은 1994-98년 ‘암과 영양에 대한 전향적 연구’에 참여했던 35-64세 남녀 2만3980명을 최대 11년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정기적으로 칼슘 보충제를 먹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근경색 위험이 8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을 보충제로만 섭취하는 사람은 보충제를 아예 먹지 않는 사람보다 심근경색 위험이 2.7배 높았다.

이에 대해 미국 CNN 방송은 “칼슘 수치가 갑자기 높아지게 되면 이것이 혈관 내벽에 쌓여 동맥경화를 유발하며 결국 심근경색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칼슘 보충제는 신장 결석, 그리고 대장 및 복부 이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기존 연구에서 확인됐다”면서  “골다공증 등으로 의사의 처방을 받은 사람은 보충제를 먹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식품을 통해 칼슘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최근 ‘심장(Heart)’ 저널에 발표됐으며 영국 bbc 뉴스 등이 24일 보도했다.

코메디닷컴, 질병 분류코드 검색사이트 오픈

입력일F
2012.04.25 11:26

수정일
2012.04.25 13:58

처방전의 질병코드 입력하면 병명 알 수있어

의사가 자신의 질병을 무엇이라고 판단했는지 환자가 파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처방전에 적힌 코드를 검색해보면 된다. 건강의료 포털 코메디닷컴은 25일 질병?사인 분류 코드를 찾는 사이트인 터미놀로지 (www.terminology.kr)를 오픈했다. 사이트에선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에 따른 분류 코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질병명으로 검색해 코드를 찾을 수도 있고 코드를 입력해 질병 분류 명칭을 확인할 수도 있다. 질병을 신체부위별로 세분화해 찾아볼 수도 있다.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버전 앱으로도 서비스 중이다.

KCD는 국내 300대 질병을 세분해 A~G까지 1만 2천 여개로 분류한 것이다. 병원은 건강보험수가(진찰료?병원검사료?분만료?처치 및 수술료)를 청구할 때 이 코드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제출한다. 이 코드가 어떻게 부여됐는가 하는 점은 상해나 치료비 등을 보상하는 민간 보험상품에 가입한 일반인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된다. 보험 회사는 이 코드를 통해 약관에 따른 보장 대상인지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질병에 치질에 해당하는 코드를 매겼다면 보험가입자는 보장을 받을 수 없다. 하지만 예컨대 근육염에 해당하는 코드를 의사에게서 다시 부여받으면 보험금을 받을 길이 열릴 수 있다. 이같은 사례는 의사들이 평소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코드만을 부여하는 일이 많은 탓에 생긴다. 꼼꼼한 가입자라면 챙겨보아야 할 대목이다.

사이트는 상하위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예를 들어 ‘눈 및 눈 부속기의 질환(H00-H59)’ 카테고리를 클릭하면 ‘[H10-H13] 결막의 장애’, ‘[H25-H28] 수정체의 장애’ 등이 화면에 표시되는 방식이다. 신체 부위 별로 분류해 머리, 어깨, 목 등의 큰 카테고리에서 눈, 귀, 소화기의 작은 카테고리까지 선택할 수 있다.

검색어 자동완성 기능이 있어 사용에 편리하다 또한 우리가 흔히 잘못 알고 있는 명칭도 제대로 해석해 준다. 예컨대 ‘맹장염’을 검색창에 입력하면 의학 명칭인 ‘충수염’의 결과가 나온다. ‘[K35-K38] 충수의 질환’ ‘[K37] 상세불명의 충수염’ 이 그 예다. 일반인과 의료인이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부분이다.